日常의斷想2010.05.05 18:53
배낭여행은 남에게 오늘의 목적지를 알리는 순간 의미를 잃는다. 
목적지에 도착하여 안부를 전하는 것은 무방하되 발 닿는 곳까지의 여정은 철저하게 자유롭고 무계획적이어야 한다 

- 다음 배낭여행을 준비하며 불현듯이 떠오른 생각.

'日常의斷想'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르헨티나전 유감  (3) 2010.06.18
트윗의 중독성에 대해  (23) 2010.06.15
공공장소에서의 애정행각에 대해..  (3) 2010.06.06
어머님 생각  (2) 2010.06.01
사랑의 맹세?  (1) 2010.05.23
경희대 패륜녀 사건이 남긴 교훈..  (2) 2010.05.19
밤하늘 단상  (0) 2010.05.17
트윗에 대한 몇가지 생각들..  (0) 2010.05.10
배낭여행이란~?  (0) 2010.05.05
천안함-오늘이 고비일 것 같다..  (0) 2010.03.29
일본의 망언에 대해 한마디.  (0) 2010.03.28
Posted by 소박한 독서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박한 독서가가 추천하는 책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