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리시아 지방의 특산물인 '뿔뽀'다.
고추가루와 소금을 친 문어요리인데 까미노 여행자들은 반드시 맛을 봐야하는 필수 음식.
맛? 매우 담백하고 맛있음..

드디어 D-2일째.
페드루조라는 마을에서 묵기로 한다.

갈리시아 지방의 상징물인 토끼 순례자.ㅋㅋ

D-1.
이 날이 걷기 시작한 지 40일째였나..드디어 산티아고 경계에 도달했다.
여기서부터 목적지인 산티아고 대성당까지는 이제 20km 남짓 남았다.
빨래도 제대로 못하니 바지는 이미 걸레가 되어 있고...
스페인 올 때 80kg이나 나가던 몸무게도 이 때는 70kg로 빠져 있었다.
40일간 10kg의 감량이라....
다이어트를 하고 싶은 분들, 까미노를 떠나세요~~
먹고 싶은 것 실컷 먹고도 완주만 하신다면 다이어트 100% 성공 보장합니다.

고난의 행군끝에 드디어 산티아고 외곽의 마지막 알베르게에 도착.

여기는 8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초대형 알베르게이다.
또한 공식적으로는 3일을 머물 수 있지만 원하면 일주일까지도 묵을 수 있다.
저 건물들이 다 숙소..

저 멀리 산티아고 시내가 보인다.

우리의 이마트 상품같은 스페인의 프로이즈 와인.
세계 최대의 와인생산지답게 와인도 이렇게 PL상품이 있다.

드디어 산티아고 종착지로 졸업장 받으러 가는 날~
배낭도 숙소에 풀어 놓고 맨 몸으로 정말 홀가분하게 가는 마지막 날의 여정.

산티아고 중심가에 있는 조형물.

2시간쯤 걸으니 이제 산티아고 대성당이다.

야호~!!!!!
이 곳이 목적지.
프랑스 국경에서부터 41일간 800km를 걸어서 오늘 드디어 목적지에 도착했다.
이 때의 기분은 완주해 보지 못한 사람은 절대로 모를 것이다.

완주증 받으러 가야지..ㅎㅎ

두 팔 벌리고 선 나. ㅋㅋㅋ
이 사람들 모두가 우리같이 프랑스에서부터 걸어온 것이 아니다.
중간에서부터 패스포트를 발급받아 200~400km 정도 걷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완주증의 격이 틀리지...아암~!!! ㅋㅋㅋㅋ
완주증이 어떻게 생겼는지는 다음 회에 구경시켜 드립니다~^^

산티아고 대성당에서의 완주축하 미사.
신자건 아니건 무조건 축사를 받는 것이 관습이란다. 우리도 참석했다.

완주증을 발급받은 다음 날 미사 시간에 해당국가의 이름이 불려진다고 한다.
이 날도 예배 중간에 어제 완주 성공한 사람들의 숫자와 해당국가의 이름이 불려졌다.
듣지는 못했지만 아마 다음 날 korea에서 우리 3명이 완주 성공했다고 했을 것이다.

매일 마시던 와인도 이 날은 특별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특별히 태양이 좋았다는 2004년도산 레제르바급..
거금 8유로인가 주고 산 것이다 (만이천원). ㅋㅋㅋ

이제는 노는 일만 남았다..
지기와 친구도 고난의 행군을 성공리에 마치고 완주에 성공했다.
독일의 집에서 기다리는 아픈 아들에게 감격에 찬 목소리로 완주 성공을 알리던 저 친구가 참 감동스럽다..

맥주내기 포도씨 뱉기 시합에서 나에게 져서 다시 한번만 더 하자고 조르는 지기.
왼쪽의 아이가 심판을 봤는데 재시합 불가!
나의 KO승~ㅋㅋ

완주를 다하고 나니 특별히 할 일이 없다.
이제 2-3일 이곳에서 머물다 마드리드로 가서 한국행 비행기를 탈 것이다.
맥주 마시고...자고...이 친구랑 놀고.. 정말 오랜만에 가져보는 여유~
왼쪽의 두 분은 산티아고 관광오신 일본인 부부인데 내가 프랑스에서부터 걸어서 이곳까지 왔다고 하니 정말 대단한 사람이라고 하면서 꼭 사진같이 찍자고 했다. 맥주도 사 주시고...ㅋㅋ
어슬렁거리던 지기도 빈대붙어 같이 공짜 맥주 한잔~~^^

이제 다 걸었으니 매일 와인이다.
오늘은 2003년산 레제르바 급.
가격은 만원이 조금 넘었던가...?
하여튼 스페인 까미노 걸으면서 와인으로 여행경비 다 뺐다.

버리기 전에 기념으로 한장 찍은 나의 등산양말..
오래 걷다 보면 등산용 양말도 이같이 견디지를 못한다.

(계속...)
Posted by 소박한 독서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ke kim 2010.07.06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주 축하 드립니다...마지막 양말 인상적인데요...^^

  2. ★안다★ 2010.07.06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짝짝짝 드디어 완주를 해 내셨군요...^^
    저의 일 같이 기분이 다 좋아지네요~
    또 달빛님의 순례여정 포스팅도 끝나지 않아 더욱 반갑구요...!!!
    남아있는 잔잔한 얘기들도 기대해봅니다~

    저도 언젠가 기회가 되면 달빛님같이 순례여정의 완주를 이루고 싶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소박한 독서가 2010.07.06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마냥 귀찮게만 여겨지던 일이 이제 슬슬 끝이 되어 가네요..하지만 몇개는 더 올릴려구요..아직 이야기할 것도 남았고..사진도 많이 남아서..ㅎㅎ 질~~질 끌 생각입니다~ㅋㅋ

  3. 에네아스 2010.07.06 14: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틈틈히 포스팅을 보고 있었는데 드디어 완주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책이나 블로그로 산티아고 델 콤포스텔라로 가는 야고보의 길은 늘 머릿속 한켠에 그려져 있는데,
    언제 몸이 움직이게 될 지 모르겠습니다 :)

  4. DDing 2010.07.06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페인도 문어를 먹는군요. 서양인들이 문어, 오징어류를 잘 안 먹는다고 들은 것 같아서요. ㅎㅎ
    이탈리아를 비롯해 제한되어 있다고 하던데 꼭 그런 것도 아닌 것 같네요.
    양말에 여행의 흔적이 고스란히 새겨졌네요.
    언젠가 제게도 행운이 오면 꼭 걷기 여행이 하고 싶습니다. ^^

  5. ♣에버그린♣ 2010.07.06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주증도 있군요^^
    꼭 보고싶습니다. 어찌생겼는지^^

  6. 티비의 세상구경 2010.07.06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말에서 고생의 흔적이 있지만 정말 보람차시겠어요 !!
    그동안 정말 수고하셨어요 ^^
    저도 남아있는 잔잔한 이야기 기대할께요 !!

    • 달빛 2010.07.06 2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양말 찍을때 주위 사람들이 다 카메라를 들이 대더군요..ㅎㅎ 이제 일정은 다 끝났으니 남아있는 이야기나 간단하게 풀까 합니다.

  7. 어설픈여우 2010.07.06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완주하셨네요~ 와우!!!
    양말 사진 보니...흠..흠...저는 죽어도 못할거에요..

    맨 처음 문어는 맛있어 보이긴하네요..ㅎㅎ

    10kg 감량 하신거,유지하고 계세요?

    • 달빛 2010.07.06 2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어설픈여우님, 지금은 50%쯤 원상으로 돌아 갔지만 아직은 효과가 남아 있습니다. 매일 운동도 하니깐요..ㅋㅋ

  8. 드래곤포토 2010.07.06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주를 축하드립니다.
    아무튼 대단하십니다.^^

  9. 강형민 2010.07.07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님 저는 마지막 등산양말 보고 빵 터졌는데 ㅋㅋ

    • 달빛 2010.07.07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민씨, 사진찍는 저도 빵 터졌답니다.ㅎㅎ 산티아고 언제 가세요? 빨리 제주도 가서 소주나 한잔 해야 하는데..ㅎㅎ 뵐 때까지 건강하세요~~~

    • 강형민 2010.07.08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티아고는 아직은 미정이고 제가 알바하는 훼밀리마트를 인수해서 어느정도 운영이 된다 싶을때 산티아고를 가야될듯 이에요

  10. 로미♪ 2010.07.07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완주축하드립니다.
    프랑스에서부터 산티아고까지라니. 풀코스를 움직이셨네요?
    그 완주증.. 정말 부럽네요 :)
    저는 종교가 기독교가 아닌 불교쪽인데 어떻게 해야할질 모르겠네요 ;;

    • 달빛 2010.07.07 2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로미님, 까미노 길은 굳이 종교적으로 따지자면 카톨릭 순례길입니다. 그리고 꼭 종교적인 목적으로 안 걸어도 된답니다. 스포츠삼아서 가는 사람들도 많아요..저도 스포츠로 운동삼아 갔답니다. 특히, 독일 사람들은 운동삼아 오는 사람들이 꽤 많아요..한국 분들도 마찬가지고..용기내서 다녀 오세요~~

    • 로미♪ 2010.07.08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 그렇군요. 감사합니다 ^^
      덕분에 괜한 걱정은 해소되었군요.

  11. 퍼플스타 2010.07.07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주 축하드립니다~~구멍난 양말이 그동안의 여정을 말해주네요..그동안 사진 보면서 여행하고픈 마음을 달랬었는데.. 정말 대단하시네요ㅎ

    • 달빛 2010.07.07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퍼플스타님..ㅎㅎㅎ
      구멍난 양말 가져와서 액자할 걸 괜히 버렸나 봐요..
      하하하

  12. 예문당 2010.07.07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대단. 여기 완주하셨어요?
    제작년인가 제 친구도 6월에 여기 완주하고 왔어요. 성당 사진이 같아서 보니 너무 반갑네요.
    주변에 산티아고 완주한 사람 두명 만나게 되었네요. 너무 신기해요~~ 흐....

    • 달빛 2010.07.07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축하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두번 가라면 못가겠어요..너무 고생을 해서리..ㅎㅎ 잘 주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