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쓸데없는 잡담

늦가을의 슬픈 사랑 이야기

by 소박한 독서가 2010. 11. 18.

어느 군인이 자신이 죽을지도 모르는 치열한 전투에 나가게 되었다.

이 군인에게는 사랑하는 애인이 한 명 있었다.
전투가 벌어지기 전날 밤, 천신만고 끝에 전선으로 면회온 여자는 남자에게 코스모스 씨를 주었다.
전투복 윗주머니에 잘 간직하고 있으라고...

치열한 전투가 벌어지고...남자는 죽었다.

몇 년이 흘러 격전의 현장에는 평안과 고요만이 깃들고..
넓은 평원에는 붉은 색의 코스모스 꽃들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첫 해에는 몇 개 안되던 것이 수 년이 지나자 일대에 조그만 붉은 코스모스 군락을 이루었다.

어느 날, 그 군락지 부근에 집이 하나 들어 섰다.
그리고 집주인은 코스모스 군락지를 둘러싸는 울타리를 만들어 매일같이 꽃들을 돌보기 시작했다.
남자의 애인이었다.

여자의 정성과 사랑이 들어가서인가...
붉은 코스모스 꽃들은 해가 바뀌며 서서히 색깔들을 바꿔 가더니 여자가 나이들어 죽을 때 쯤에는 흰색과 푸른색을 비롯한 갖가지의 밝은 색으로 치장되었다.

평생을 혼자 살며 꽃을 돌봐 온 여자가 쓸쓸히 임종하며 독백을 남겼다.
"그동안 나의 사랑을 받아줘서 고마워요...사랑해요..당신."


지금은 제목도 기억이 나지 않는 오래 전 읽었던 책에서 보았던 장면이다.
이 책을 다시 찾아 볼려 했으나 누구를 빌려주고 안 받았는지 아니면 어디에 기증을 해 버렸는지 결국 못 찾았다 (혹시 책 제목을 아시는 분이 계시면 알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어쨌거나 그래서 나는 코스모스를 좋아한다.
바람에 아름답게 하늘거리는 모습에 슬픈 사랑의 장면이 오버랩되어 오히려 더욱 처연하게 보이기 때문이다.

벌써 늦가을에 접어든 탓인지 몇 주전까지만 해도 보이던 코스모스들이 보기 힘들어졌다.
대신에 길 가에는 떨어진 낙엽들만 바람에 이리저리 날리며 가을의 쓸쓸함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

나는 꽃은 잘 꺾지도 않을 뿐더러 땅에 떨어진 꽃들 또한 가급적 피해 다닌다.

언제부터인가의 습관이다.

이야기와 현실을 구분 못하는 헛된 독서의 결과라고 생각하지만 굳이 바꾸고 싶은 생각은 없다.


어찌 아는가.
피맺힌 사랑의 눈물이 한 떨기 꽃으로 피어나 이리저리 바람에 휩쓸리며 다니는지...

그러고 보니 낙엽은 꽃들의 조문객인 모양이다.
그래서 낙엽길을 걸으면 우울해지는 지도 모르겠다.




p.s.) 코스모스 사진은 다음 검색으로 인용을 목적으로 차용하였습니다.

 

댓글51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