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준만의 한국근대사산책을 들여다 본 지 한달..
이제 4권째..
여행하느라 독서 분량이 작기도 했지만 워낙 지독에 정독 스타일이라 진도가 쉬 나가지 못한다.
그렇다고 읽기 스타일을 바꿀 생각은 전혀 없고..

겸해서 읽을려고 어제부터 장길산을 다시 읽기 시작..

책장의 책들은 신경 안쓰다 몇 년이 지나서 다시 보면 꼭 책 몇 권이 사라져 있다.
그것도 단권은 안 없어지고 희한하게 시리즈물만 이빨이 빠진다.
이상하지..정말..책벌레가 갉아먹나..
책이랑 CD는 빌려주지도 않는데 왜 없어질까..
여행때 들고 다니다 잃어버린 책들이겠지..아마..

두번 읽지않을 이빠진 시리즈물들은 날잡아 정리해야겠다.
Posted by 소박한 독서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